조기 발견 위한 당뇨 초기증상 10가지

    당뇨 초기증상 10가지

    대문 사진

    현재 우리나라 국민을 대상으로한 조사에서 당뇨병이 되기 전단계로 분류된 사람들만 200만이 넘는 숫자에 이르도록 현재 나날이 당뇨병의 환자는 늘어나고 있고, 당뇨의 전단계와 현재 당뇨로 고생하는 사람들을 모두 합하면 그 숫자는 는 거의 천만에 이를 정도로 많아졌습니다. 

     

    당뇨는 당뇨 질환 자체보다는 당뇨로 인하여 생기는 당뇨합병증이 더욱더 심각하게 때문에 평소에 당뇨 초기증상이 있는 분들이 있는 경우에는 주기적인 검사를 통해서 미연에 당뇨를 방지하고 예방 대책을 세우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기에 일반적으로 나타날수 있는 당뇨 초기증상을 염두해 두고 경미한 증상이라도 놓치지 말고 증상이 나타난다 싶으면 빠른 치료를 적극 권장드립니다. 


     
     

    당뇨 초기증상 10가지

    1. 잦은 소변

    2. 갈증

    3. 체중감소

    4. 공복감

    5. 피곤함

    6. 시력저하

    7. 손발저림

    8. 통증

    9. 갈색반점

    10. 피부증상

     

    남자 한사람이 소변을 보고 있다

    1. 잦은 소변

    우리 몸속에서 포도당은 몸속의 에너지원을 만들고 인슐린은 그것을 돕는 호르몬인데 인슐린이 부족하거나 제대로 작용을 못하는 경우 그대로 소변을 배출 된답니다. 일반적인 성인의 경우 1L~2L 정도의 소변을 배출하게 되는데 당뇨병 환자의 경우에는 하루 2L~3L정도의 소변을 보게 된답니다. 

     

     

    컵에 얼음물이 담겨 있다

    2. 갈증

    당뇨로 인하여 몸속에서 소변으로 배출되는 수분양이 많아지기 때문에 몸속의 수분이 부족해지게 되어 평소 느끼는 갈증보다도 더 심한 갈증을 느끼게 됩니다.

     

    뚱뚱한 사람이 자기 뱃살을 만지고 있다

    3. 체중 감소

    평소에 먹던 식습관대로 음식을 먹는데도 불구하고 살이 계속 빠지는 이유는 섭취한 음식물들이 인슐린 기능 저하로 인해 포도당이 충분한 에너지원으로 바뀌지 못하여 평소에도 배고픔을 자주 느끼게 되는 것입니다. 

     

     

    어떤 여성 한분이 배를 움겨 주고 배고픈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4. 공복감

    음식물을 통해 섭취한 포도당이 제대로 에너지원으로 활용되지 못하는 만큼 평소보다 느끼는 공복감이 심하고 그로 인해서 음식을 평소 보다 더 자주 섭취하게 되는데 이는 오히려 혈당을 더 높이게 만들게 되면서 심한 당뇨로 빠지게 될 수 있습니다. 

     

    피곤에 지친 여성 한명이 책상에 앉아 졸고 있는 모습이다

    5. 피곤함

    평소보다도 많은 음식물을 섭취하는데도 불구하고 포도당이 에너지원으로 바뀌지 못하고 지속적으로 소변으로 배출 되기 때문에 몸에 힘이 없어 피곤함을 쉽게 느끼게 되며, 무기력증과 같은 증상을 겪게 된답니다. 또한 충분한 수면을 취했는데도 불구하고 피곤함을 느끼게 된다면 당뇨 초기증상을 의심해 봐야 합니다. 

     

    태블릿을 들고 중년 여성 한명이 눈을 주무르고 있다

    6. 시력저하

    혈당에 당분이 높아지게 되면 눈에 있는 미세혈관을 손상시키게 되는데 이때 눈이 자주 침침해지거나 시야가 흐릿하게 보이고, 왼쪽 오른쪽 눈 쪽에 번갈아 이러한 증상이 자주 발생하게 된답니다. 노안이라 치부하고 이를 방치할 경우에는 심하면 시력까지 상실 할수도 있기 때문에 초기에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을 방문하시기 바랍니다. 

     

     

    나이가 많이 든 두손으로 손목을 주무르고 있다

    7. 손발저림

    통증과 더불어 몸속에서 혈당 조절이 잘 되질 않아 이러한 상태가 오래 지속되어 말초신경병증으로 넘어가면서 말초신경계를 손상시켜 합병증으로 손이나 발쪽에 저리게 되므로 평소에 손발을 자주 주무르는 행동을 자주  하는 경우에는 유심히 보며 당뇨 초기증상으로 의심해 봐야 할 것입니다. 

     

    남자로 보이는 사람으 무릎을 쥐고 아파하고 있다

    8. 통증

    과도한 혈당이 말초신경에 영향을 주거나 신경을 파괴해 신경병증 통증을 동반하는 경우가 3명중 1명꼴로 생기게 되는 흔장 초기증상 입니다. 

     

     

    무릎에 갈색 반점이 보이는 여성이 다리를 보여준다

    9. 갈색반점

    당뇨 환자 반 이상에서 제일 많이 나타나는 흔한 초기 증상인데 주로 다리 앞쪽으로 원형으로 생긴 갈색 반점이 생기고, 때에 따라서는 몸 안쪽에도 생기기도 한답니다. 

     

     

    어깨쪽으로 손을 올려 긁는 시늉을 하고 있다.

    10. 피부증상

    당뇨로 인한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인 경우 세균감염이 쉽게 걸리고 발진성 황색종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며 다친 피부 상처는 치유되는 속도도 현저디 더뎌지고 피부가 쉽게 건조해져 찬바람이 부는 겨울철 같은 경우에는 유독 심한 가려움증을 겪게 된답니다. 또한 목과 등 뒤쪽으로 피부층이 서서히 두꺼워지고 딱딱해짐을 느낀다면 당뇨 초기증상으로 봐야 할 것입니다. 

     

     
     

    요약정리

    대체적으로 당뇨 초기증상은 경미할수 있어 심각성을 못느끼고 방치하게 되면서 악화시킬 수 있는데 흔히 생길 수 있는 몸의 갈색반점, 손발저림, 통증, 가려움, 잦은 소변, 갈증, 체중감소 등과 같은 증상을 겪게 되면 당뇨병의 초기 징후로 판단되기도 하지만 조기에 빨리 진단된 환자 같은 경우에는 생활습관 개선만으로도 혈당을 효과적으로 관리 할수 있으니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2022.05.09 - [Health] - 장염에 좋은 음식 10가지

    2022.05.09 - [Internet] - 카톡 사진 묶어보내기와 묶음 사진 저장 하는 방법

    반응형

    댓글(0)